총 게시물 17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현장제조 교량 콘크리트 포장기술

글쓴이 : Riuheavy 날짜 : 2017-10-25 (수) 09:54

작업 단순화·첨가제 국산화 통해 공사비 20% 절감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레미콘에 콘크리트 성능 향상을 위한 혼화재료를 현장에서 직접 첨가하여 교량 포장에 시공하는 기술 등 2건을 ’9월의 건설신기술‘로 지정(제827호, 제828호)하였다.
제827호로 지정된 ‘현장제조 교량 콘크리트 포장공법’은 교량을 콘크리트로 포장할 때 일반 레미콘에 성능향상을 위한 혼화재료를 현장에서 직접 첨가하여 시공하는 기술이다.

 

그림1.png

 

<제827호 건설신기술 개요도>


기존에는 포장의 내구성 향상을 위해 특수 제작된 혼합시멘트(실리카 퓸* 혼합시멘트 등)를 공장에서 별도로 제작한 후, 현장에서 라텍스** 등 고가의 혼화재료와 함께 대형 장비(모빌믹서)로 혼합하여 사용하였다.
그러나, 이번 신기술은 일반 시멘트로 제조된 레미콘에 현장에서 실리카 퓸, 라텍스와 함께 기포를 첨가하여 골고루 섞이게 한 후 시공함으로써 작업이 간단해졌으며, 라텍스 및 실리카 퓸의 혼입률을 최적화하고, 국산 실리카 퓸을 사용함으로써 기존 공법에 비해 공사비를 약 20% 절감했다.
제828호로 지정된 ‘터널건설 안전시스템’은 터널공사 시 감지기 등을 이용하여 근로자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터널내 작업환경(온도 등)에 대한 모니터링 등을 통해 비상시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한 기술이다.
기존 터널 공사 시에는 정확한 근로자의 위치나 터널내 작업환경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기 어려웠으며, 붕괴 등 비상시 통신거리가 짧은 무전기로는 구조신호를 보내는 것이 어려웠다.

 

그림2.png

<제828호 건설신기술 개요도>

 

그러나, 이번 신기술은 터널 내부에 무선통신장비를 일정한 간격(약 150m)으로 설치하여 근로자 모자에 장착된 식별장치를 통해 정확한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으며, 온도, 습도, 산소량 등을 측정하는 환경 감지기를 설치하여 위험한 상황발생 시 조속히 대처하고, 비상상황시 모바일 앱을 통해 외부와 연락하는 등 터널공사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건설신기술 지정 제도는 건설 기술 경쟁력 강화 및 민간의 기술개발 투자 유도를 위해 기존 기술을 개량하거나 새롭게 개발된 기술을 국토교통부 장관이 신기술로 지정하는 제도이다.
신기술로 지정될 경우 건설공사에 활용토록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으며, `89년부터 현재까지(`17년 9월말) 828개가 건설신기술로 지정되었다.

 

그림3.png

그림4.png

<레미콘을 이용하여 현장에서 제조되는 하이브리드 셀룰러 스프레이 콘크리트를 이용한 교면포장 공법 (Cell-Con)>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